원/달러 환율, 5일 연속 상승...미·중 무역갈등 우려
원/달러 환율, 5일 연속 상승...미·중 무역갈등 우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2.04 17:37
  • 수정 2019-12-04 17:37
  • 댓글 0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원/달러 환율이 5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3.50원 오른 1193.50원에 거래됐다.

이날 소폭 하락세로 장을 시작한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무역갈등 우려 등으로 인한 원화 약세가 이어지며 다시 상승반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협상) 합의를 위해 (내년) 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협상의) 데드라인은 없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교착상태가 장기간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우리 기업들의 주요 수출국인 중국과 미국의 갈등 우려에 원화 약세 흐름이 이어지면서 원/엔 환율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원/엔 환율은 전날보다 7.05원 오른 1100.35원에 거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