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오정연, 아나운서→카페 사장님 "지금이 수입 더 좋아" 고백
‘해투4’ 오정연, 아나운서→카페 사장님 "지금이 수입 더 좋아" 고백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2 14:41
  • 수정 2020-01-0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해피투게더4' 오정연이 카페 사장으로 살아가는 근황을 밝힌다.

2일 방송되는 KBS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인생은 뷰티풀 위기는 개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인생의 위기를 이겨내고 아름답게 살아가고 있는 허지웅, 황치열, 오정연, 김형준, 백청강이 출연한다.

특히 오정연은 지난 '해투4' 출연 당시 카페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다가 카페 창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카페 사장님으로 다시 찾아온 오정연이 카페 운영 스토리를 낱낱이 밝혔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정연은 카페 운영 근황에 대해 "5월에 개업했는데 오픈빨이 딱 3개월 가더라"며 자영업자는 누구나 공감할 3개월의 법칙을 언급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잘 나올 때의 매출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오정연은 아나운서 시절과 카페 운영의 수입 차이도 모두 공개한다. "전체 매출로 따지면 아나운서 때보다 카페가 조금 더 나은 것 같다"고 이야기한 오정연은 곧 수입보다 더 중요한 카페를 운영하는 이유를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사진=KBS ‘해피투게더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