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수정지역 도시재생사업 추진
성남시, 수정지역 도시재생사업 추진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1.15 14:16
  • 수정 2020-01-15 14:16
  • 댓글 0

[한스경제=김원태기자] 성남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수정지역 활성화에 나선다.
시는 수정지역 원도심을 활성화하기 위해 낡은 단독주택지를 사들여 공원, 문화창작소 등으로 탈바꿈시키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지는 태평2·4동(27만5천㎡), 수진2동(13만6천300㎡), 단대동 논골(5만㎡) 등 3곳의 도시재생사업 구역이다.
시는 15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1월 13일 관련 공고를 내 예산소진 때까지 3곳 도시재생사업 구역에 있는 단독주택지 등의 사유지 매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이후 매각 신청 대상지에 대한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부합도, 시유지 인접 필지 등의 우선순위에 따라 매입을 추진하며, 감정평가를 거쳐 소유주와 매매계약을 실시한다.
사들인 단독주택은 건축물의 노후 정도에 따라 철거 또는 리모델링을 해 지역주민에 필요한 시설을 설치한다.
공원, 주차장 등의 도시재생기반시설, 쓰레기 수거함, 공동텃밭 등의 공동이용시설을 설치하거나, 청년 주거공간, 문화창작소 등으로 고쳐 쓰는 방식이다.
시는 앞으로 금광동, 산성대로, 야탑밸리, 상대원2동, 성남일반산업단지 등 14곳에 대해서도 도시재생전략계획에 따라 연차별 사업을 시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