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란셋 디지털 헬스’ 논문 게재… “유방암 검출 정확도↑”
루닛, ‘란셋 디지털 헬스’ 논문 게재… “유방암 검출 정확도↑”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10 16:48
  • 수정 2020-02-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닛 제공
루닛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루닛은 10일 인공지능을 활용한 유방암 검출 판독 향상에 대한 논문이 ‘란셋 디지털 헬스’(The Lancet Digital Health)에 채택됐다고 밝혔다.

‘란셋’(The Lancet)은 영국의 권위 있는 학술지 중 하나로 ‘란셋 디지털 헬스’는 란셋에서 디지털 헬스 분야를 다루는 저널이다.

루닛은 이번 논문이 인공지능 유방암 검출에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음을 보여준 의미 있는 연구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한국의 주요 대학 병원들과 함께 진행했고, 미국, 영국 등 한국 포함 5개 기관에서 수집된 17만 건 이상의 대규모 유방촬영 영상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다. 이는 전 세계 유방촬영술 관련 AI 연구 중 가장 큰 규모다.

루닛은 이번 연구가 유방촬영 영상 판독 시 AI를 활용할 경우 영상의학 전문의의 판독 능력이 크게 향상됨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유방암 검출 정확도 측면에서 인공지능은 88.8%의 민감도를 보인 반면, 영상의학 전문의는 75.3%의 민감도를 보였다. 하지만 전문의가 AI의 도움을 받았을 때 민감도가 84.8%로 크게 향상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효은 루닛 최고제품책임자(CPO)는 “이번 연구에 사용된 3만6000건의 유방암 데이터는 이전에 행해진 유사 연구의 악성 데이터 수보다 7배 이상 더 많은 양이다”라며 “인종에 따라 유방조직의 특성이 다르고 영상 장비와 촬영 환경에 따라 판독 정확도가 달라질 수 있는데, 이 점을 모두 고려한 양질의 데이터와 지난 4년간 루닛이 개발한 독자적 알고리즘의 결합 덕분에 의미 있는 결실을 맺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김은경 연세의대 영상의학과 교수는 “유방촬영영상 판독에 있어 큰 어려움 중 하나는, 판독에서 놓치는 병변을 줄이기 위해 추가 검사를 진행시키는 경향이 있는데 이 중 적지 않은 부분이 불필요한 검사일 수 있다는 것이다”라며 “우리의 연구에 따르면 인공지능은 위양성에 대한 재검사율(false positive recall rate) 증가 없이 더 많은 유방암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무엇보다 조기 유방암의 발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