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영화 ‘기생충’ 세트 복원 추진
고양시, 영화 ‘기생충’ 세트 복원 추진
  • 김원태 기자
  • 승인 2020.02.12 15:03
  • 수정 2020-02-19 10:44
  • 댓글 0

[한스경제=김원태기자] 고양시가 지난 11일 아카데미상 4개 부문을 휩쓴 영화 ‘기생충’의 제작 스튜디오인 아쿠아스튜디오를 포함, 24만6천746㎡ 부지에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 조성사업을 2026년까지 완료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에서는 ‘기생충’의 기택네 반지하 집과 그가 살고 있는 동네 전체가 세트로 만들어져 촬영됐다. 그리고 이 세트는 칸국제영화제 당시 극찬을 받았다.
이에 시는 기생충 등 아쿠아스튜디오에서 촬영된 영화 제작사들과 협의 후 세트장을 복원해 영화 학도는 물론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의 체험 관광 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고양시 오금동에 위치한 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는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례다.
쓸모없는 폐정수장을 리모델링해 수중촬영과 특수촬영장으로 탈바꿈시킨 곳으로 기생충을 비롯해 명량, 해운대, 국제시장, 광해 등 ‘1천만 관객 영화’의 산실이 됐다. 연 평균 20여 편의 영화·드라마·예능물이 제작되고 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실내 스튜디오(1천934㎡)가 추가 설치돼 겨울에도 수중 촬영이 가능해졌다.
2026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인 고양영상문화단지는 1천500억여 원이 투자돼 고양아쿠아스튜디오와 연계한 실내 스튜디오, 야외세트 제작소, 남북영상콘텐츠센터, 영상R&D 기업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계획으로 오는 5월까지 기본 구상 및 타당성 검토 용역을 마친 뒤 2022년 그린벨트 해제·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수립, 2023년 실시설계와 토지보상을 거쳐 2026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재준 시장은 아쿠아스튜디오를 방문한 자리에서 “1997년 일산을 배경으로 제작된 ‘초록 물고기’가 1기 신도시 개발의 사회상을 보여준 명작이라면 30년 가까이 흐른 2020년 ‘기생충’은 106만 고양시의 미래 비전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시는 기생충 세트 복원 추진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스토리가 있는 문화·관광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