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코로나19' 확산 대비 3일간 전사 특별휴무 돌입
엔씨소프트, '코로나19' 확산 대비 3일간 전사 특별휴무 돌입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2.26 15:48
  • 수정 2020-02-2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사 휴무에 돌입한다. /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사 휴무에 돌입한다. /엔씨소프트 제공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엔씨소프트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전사 휴무에 돌입한다.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사내 공지를 통해 "엔씨는 직원들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대비를 위해 27일부터 3월 2일까지 3일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임신 여사우의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유급 특별 휴무와 별개로 20일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부여한다.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현재 오전 7시부터 10시까지로 정해진 유연출퇴근제의 출근 시간을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1시간 확대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이날 공지에 앞서부터 사옥 출입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체온체크와 손 소독 후에 출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체온계와 손 소독제, 마스크 등을 사내에 비치했고, 다수가 참석하는 행사 등을 중단했다. 더불어 사옥 내 다중 이용 시설 운영도 중단했고, 사옥 내 방역 또한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