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대한항공, 3월 한 달간 '미국노선' 축소
코로나19에 대한항공, 3월 한 달간 '미국노선' 축소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28 15:27
  • 수정 2020-02-2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샌프란시스코, 인천∼호놀룰루 등 미주 노선 감축
대한항공 / 연합뉴스
대한항공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미주 노선 일부를 감축한다. 매출액 비중이 큰 미주 노선의 감축으로 업계에 막대한 타격이 가시화됐다는 전망이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경우 다음달 7∼25일, 인천∼호놀룰루 노선의 경우 다음달 2∼27일 운항편을 일부 줄인다. 양 노선의 감편 규모는 왕복 기준 총 12회다.

기존에 주 5회 운항하던 인천∼보스턴 노선도 다음달 17∼28일에는 주 3회(수·금·일)로 한시적인 감편에 들어간다.

이번 감축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결과다. 대한항공의 미주 노선 매출은 전체 매출액의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주 노선이 매출액 비중에 큰 만큼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막대한 타격이 예상된다.

기체 변경을 통한 효율화 작업도 이뤄진다. 407석 규모의 A380 항공기가 투입됐던 인천∼로스앤젤레스 노선은 다음달 2일부터 14일까지 보잉747-8i(368석) 또는 보잉777-300(277석/291석) 기종으로 변경된다.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애틀랜타, 시카고, 워싱턴 노선도 3월 한 달간 기종을 일부 변경해 운항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수요 변화에 주시하며 공급 조정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 26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 '여행 재고'로 격상하며 주의를 끌어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