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 통화스와프, 경제 중대본 사명감의 결실"
문 대통령 "한미 통화스와프, 경제 중대본 사명감의 결실"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3.20 14:08
  • 수정 2020-03-20 14:18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과 미국 간 통화스와프 체결과 관련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비상한 시기에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20일 문 대통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 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은 전날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이날부터 최소 6개월(2020년 9월19일)로, 한은은 연준으로부터 원화를 대가로 최대 600억 달러 이내에서 달러화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국제 공조를 주도한 한국은행, 또 이를 적극 지원하며 국내 공조에 나섰던 기획재정부를 격려한다"면서 "비상한 시기에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국은행은 그간 중앙은행으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경제상황에 책임있게 대응해 위상을 강화해 왔는데, 이번 성과 역시 그 결과라고 본다"며 "수고 많으셨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 당국과 재정 당국의 공조로 이뤄진 이번 성과에 국민이 든든함을 느낄 것"이라며 "기축 통화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준 미국에도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외환시장 안정화에 이어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강력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