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천안함 10주기, 평택 2함대서 추모식 열린다
오늘 천안함 10주기, 평택 2함대서 추모식 열린다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3.26 12:40
  • 수정 2020-03-2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 연합뉴스
평택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해군은 천안함 피격 10주기를 맞아 평택 2함대사령부에서 추모식을 거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정경두 국방장관이 직접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개식사를 시작으로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 경과보고, 천안함 46용사 다시 부르기(롤콜), 헌화·분향, 국방부 장관 추모사, 육·해·공군·해병대 합창단 추모 공연 등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다.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감안해 참석자가 줄었다. 행사에는 천안함 유가족과 생존 장병을 비롯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 인사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해군 초계함 천안함은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22분 백령도 서남방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중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침몰했다고 민군 합동조사단이 발표했다.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하고 58명이 구조됐으며, 두 동강이 난 선체는 2함대에 전시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