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코로나19 확진 거짓말로 논란된 아이돌 가수
만우절 코로나19 확진 거짓말로 논란된 아이돌 가수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4.01 16:12
  • 수정 2020-04-01 16:12
  • 댓글 0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많은 이들의 고통과 공포를 기만한 최악의 만우절 농담이다.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19 감염 고백은 만우절 ‘거짓말’이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는 글을 게재했다. 

김재중은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같은 판단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며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다.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라며 사과했다.

하지만 이 모든 건 거짓말이었다. 해당 글로 순식간에 온라인이 떠들썩해지며 그의 확진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쏟아진 가운데 김재중은 해당 글을 수정하며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 농담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하며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 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현재 내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만우절 농담으로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