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국 집값 상승률 0.2%로 완만…56개국 중 51위
작년 한국 집값 상승률 0.2%로 완만…56개국 중 51위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4.12 11:43
  • 수정 2020-04-12 11:43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지난해 한국의 집값 상승률이 완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영국 부동산 정보 업체인 나이트 프랭크(Knight Frank)의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Global House Price Index)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주요 56개국의 주택 가격은 평균 4.4% 상승했다. 집값이 내린 국가는 핀란드(-1.2%)와 모로코(-0.6%) 등 2곳에 불과했다.

이 업체가 분석한 한국의 집값은 지난해 0.2% 올라 상승률이 56개국 중 51번째에 그쳤다.

한국보다 상승률이 낮은 국가는 핀란드와 모로코를 비롯해 페루(0.0%)와 브라질(0.0%) 등 4개국뿐이었다.

지난해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나라는 리투아니아(13.8%)였고 라트비아(13.5%)와 헝가리(13.2%), 뉴질랜드(12.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은 6.8% 올랐고 일본(5.5%), 독일(4.9%), 미국(3.8%), 영국(2.2%) 등도 한국보다는 상승률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