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55만개+α 직접일자리 3.5조 추경재원 확보 후 집행"
홍남기 "55만개+α 직접일자리 3.5조 추경재원 확보 후 집행"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5.20 08:44
  • 수정 2020-05-20 08:44
  • 댓글 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공공부문 '55만+α'개 직접일자리 사업과 관련해 "3조5000억원 규모의 추경재원 확보 직후 조속히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디지털경제 관련 데이터 및 콘텐츠 구축 6만4000명, 포스트 코로나 비대면 행정서비스 3만6000명 등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개 ▲전국 243개 지자체 수요를 기초로 한 생활방역 7만8000명 ▲재해예방 6000명 등 10대 분야에 걸친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개를 만들기로 했다.

여기에 ▲콘텐츠 기획 ▲빅데이터 활용 등 분야의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관광 ICT 융합 인턴십 ▲중소환경기업 등 분야의 청년 일경험 일자리 5만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최대 6개월간 채용보조금 지원 5만명 등의 사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민간에서 지속적·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도록 재정·세제·금융 지원은 물론 규제 혁파, 투자환경 개선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나가겠다"며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유턴) 대책 등을 6월 초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계획에 담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세부 운용 방안도 안건으로 올랐다.

홍 부총리는 "지원 대상은 항공, 해운 등 대상업종 내에서 총차입금 5000억원, 근로자수 300인 이상 기업 중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α(일부 예외적 추가대상)"라며 "유동성 지원, 자본확충 등 기업 여건에 맞는 다양한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할 방침으로 6월 중 실제 지원이 개시되도록 최대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간산업 협력업체(하도급 협력기업) 지원을 위해 1조원 범위에서 기금을 활용한 '협력업체 지원 특화프로그램'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조건으로 기업 근로자수(5월1일 기준)의 최소 90% 이상을 기금지원 개시일로부터 6개월간 유지하는 일자리 지키기, 이익공유 측면에서 총 지원금액 10%는 주식연계증권으로 지원, 도덕적 해이 방지를 위한 배당·자사주 취득제한 등을 내걸었다.

홍 부총리는 더불어 저신용등급 포함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과 관련해서는 "일차적으로 10조원 규모로 출범할 계획으로 6개월간 한시 운영 후 시장안정 여부를 감안해 연장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필요 시 20조원까지 규모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