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 원내대표 회동…21대 원구성 협상 착수
여야, 오늘 원내대표 회동…21대 원구성 협상 착수
  • 김창권 기자
  • 승인 2020.05.26 07:12
  • 수정 2020-05-26 07:12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월 1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월 1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21대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 배분을 위한 여야의 원 구성 협상에 착수한다.

앞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법 절차대로 21대 국회를 개원하는 데 최대한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6월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6월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여야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등 일부 위원장 자리를 놓고 모두 자당이 가져가야 한다며 맞서고 있어 협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