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골프장에 이어 육사 부지까지” 주택공급 부지 활용 논의중...태릉골프장 개발소식에 2억 ‘껑충’
“태릉골프장에 이어 육사 부지까지” 주택공급 부지 활용 논의중...태릉골프장 개발소식에 2억 ‘껑충’
  • 고예인 기자
  • 승인 2020.07.21 15:04
  • 수정 2020-07-21 15:04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청와대와 정부가 서울 노원구 화랑로에 위치한 국가 소유의 태릉골프장을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히면서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구체적으로 이름까지 거론한 만큼 국방부와 서울시가 태릉골프장을 주택용지로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미니 신도시급'으로 개발될 가능성에 아파트 매매 호가가 2억원 가까이 뛴 곳이 있는가 하면, 영구임대가 들어선다는 소문에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주택시장 안정화 근본 대책으로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관계 부처, 기관이 원 팀이 돼 7월 말까지 최대한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주택공급 확대와 관련해 결정한 사항은 △국공립 시설 부지 발굴 △그린벨트 보존 △태릉골프장 주택공급 추진 등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태릉골프장에 대한 택지 개발 검토에 즉각적으로 들어갔다. 이 골프장의 경우 1966년 11월 9홀 규모로 개장한 태릉골프장은 1970년 10월 18홀로 확장했다. 일대 면적 약 149만㎡에 인근의 태릉선수촌 터까지 합치면 250만㎡까지 늘어난다. 부지를 택지로 개발하면 최대 주택 2만채 이상 공급이 가능하다. 여기에 구리 갈매동 일원에 개발 중인 구리갈매역세권공공주택지구(6395세대 계획)까지 더하면 공급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과 봉화산역, 경춘선 갈매역 등이 가까워 접근성도 나쁘지 않다. 현재 태릉골프장은 군인들의 체력 단련 용도로 쓰이고 있다.

국가 소유 땅이라 개발 기간도 비교적 짧아 3기신도시보다 빠르게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릉골프장을 활용한 주택 공급 방안은 최근 집값 불안에 따른 부동산 민심을 잠재우고 문 대통령 임기 내에 빨리 추진할 수 있는 카드로 보인다.

하지만 서울시, 환경 단체 등의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아 협의가 필요하다.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역시 그린벨트여서 환경단체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 역시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선 안 된다는 게 일관된 입장이라면서, 태릉 골프장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서울시는 “도심 고밀 개발 방안 등 기성 시가지 내 주택공급 대책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태릉골프장 부지를 활용한 주택공급에 대하여는 정부와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태릉골프장 일대는 2년 전에도 택지 후보지로 검토됐지만 국방부 반대로 무산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지목한 만큼, 골프장은 내놓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국토부는 서울 내 공기업 등 공공기관과 서울시가 보유한 유휴부지 중에서 공공택지로 전환할 수 있거나 소규모라도 주택을 지을 수 있는 땅을 긁어모으고 있다. 지난 정권에서 행복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행복주택 시범지구로 지정한 잠실과 탄천 유수지도 고려 대상 중 하나로 거론된다. 정부는 그린벨트 해제 대신 국·공립 시설 부지 발굴에 나서기로 했다.

급기야는 태릉골프장 개발을 반대하는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글을 통해 "태릉골프장 지역은 왕복 8차선이지만 주변에 아무것도 없이 도로만 있어도 막히는 상습정체구간이다"라며 "임대아파트 몇 만호로 그 지역은 발전되지 않는다. 전형적인 베드타운으로 남을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