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하겠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하겠다”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8.08.27 11:05
  • 수정 2018-08-27 11:04
  • 댓글 0

대웅제약, 전승호·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사진=한스경제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사진=한스경제

[한스경제=김소희 기자]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폭언·욕설 논란과 관련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윤재승 회장은 27일 “YTN에서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는 YTN이 이날 윤 회장이 전·현직 직원들에게 `이 XX야`, `병X XX` 등의 폭언과 욕설을 상습적으로 해 왔다며 녹취파일을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윤 회장은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한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저는 오늘 이후 즉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대웅제약은 전승호, 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임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 것”이라며 “대웅제약을 아끼고 성원해준 분들과 저를 믿고 따라준 대웅제약 임직원분들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윤 회장의 입장발표 전문이다.

대웅제약 윤재승입니다.

먼저 YTN에서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하여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 뿐 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는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저를 믿고 따라준 대웅제약 임직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앞으로 대웅제약은 공동대표(전승호, 윤재춘)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 하에, 임직원들이 서로 존중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대웅제약을 아끼고 성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