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소통경영 강조했지만 사퇴 `불명예`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소통경영 강조했지만 사퇴 `불명예`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8.08.27 11:25
  • 수정 2018-08-27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어파티, 등산 등 소통경영 노력에 찬물
빠른 용퇴 결정…실추된 이미지 회복이 관건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폭언·욕설 논란이 일자 자진사퇴를 결정했다. 사진은 비어파티에서 직원들과 소통 중인 윤 회장의 모습./사진제공=대웅제약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폭언·욕설 논란이 일자 자진사퇴를 결정했다. 사진은 비어파티에서 직원들과 소통 중인 윤 회장의 모습./사진제공=대웅제약

[한스경제=김소희 기자]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상습 폭언·욕설 논란으로 자진사퇴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윤 회장은 특히 비어파티 등을 직접 제안·진행하며 직원들과의 소통을 위해 노력했지만, 스스로 찬물을 끼얹고 말았다.

윤 회장은 27일 전·현직 임·직원들에게 “야 이 XX야”, “미친 XX네”, “병X XX” 등 폭언과 욕설을 한 녹취파일이 공개된 후 뜨거운 감자가 됐다. 결국 윤 회장은 이날 “경솔한 언행으로 상처를 줬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오늘 이후 즉시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자숙하겠다”며 퇴진의사를 밝혔다.

윤 회장은 그 동안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과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며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 왔다. 모든 직급을 없애고 이름에 `님`자를 붙인 호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또한 직원들과 회사의 발전방향, 애로사항, 고민, 개선 아이디어 등을 논의할 수 있는 소통점심, 비어파티, 등산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윤 회장의 이러한 노력은 상습 폭언·욕설 파문으로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사회적으로 나타난 문제들만 봐도, 최고 경영자의 불미스러운 일로 회사 운영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빠른 용퇴 결정으로 사태가 확산되는 것을 막았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오너리스크로 인한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는 게 관건이 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오너리스크 때문에 하락된 이미지를 다시 회복하기까지 상당한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며 "윤 회장이 경영일선에 물러나겠다고 발 빠르게 대응했지만 영업·마케팅 부분에선 당분간 애로를 겪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