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부 장관 "버닝썬 사건, 검찰로 이첩할 계획"
박상기 법무부 장관 "버닝썬 사건, 검찰로 이첩할 계획"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3.14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장관, 버닝썬-경찰 연루 의혹에 이첩 계획
박상기 "경찰이든 검찰이든 실체 파악에 방점 둘 것"
박상기 법무부 장관. 14일 박상기 장관이 클럽 버닝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이 검찰로 이첩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연루됐다는 보도도 있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대화 내용 자료를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한 이유에 대해 “신고자가 제출한 증거 자료를 검토한 결과, 사건을 검찰로 보내는 것이 더 타당하겠다고 생각해서 분과 위원회에서 그렇게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경찰 수사 상황을 우선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박상기 장관은 “일단 서울중앙지검으로 배당했다”면서 “직접 수사할지 경찰 수사를 지휘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버닝썬 사건은 마약, 탈세, 성매매 등 온갖 게 엉켜 있어 내용이 굉장히 많다”며 “이번에 이것을 철저히 밝히지 않으면 두고두고 문제가 된다”고 강조했다.

박상기 장관은 또 “검찰이든 경찰이든 수사 주체에 대한 방점보다는 이 사건 실체를 정확히 밝히는 데 방점이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