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2호선 연장·GTX' 등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대책 내놓은 김현미 장관
'인천 2호선 연장·GTX' 등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대책 내놓은 김현미 장관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5.2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로 지역구 반발하자 교통 대책 발표
김 장관 "인천 지하철 2호선 일산까지 연장"
김 장관 "수도권 서북부 GTX-A 곧 착공"
/ 국토교통부
인천2호선 연장. 23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대책을 내놨다. / 국토교통부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1·2기 신도시 주민들을 위해 수도권 서북부 광역교통대책을 내놨다.

23일 김 장관은 "수도권 서북부는 교통 인프라가 불충분하다"며 "본인 역시 매일 일산에서 출퇴근하는 사람으로서 확충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천 지하철 2호선을 일산까지 연장하고, 대곡∼소사선과 서울 지하철 3호선을 일산과 파주까지 늘리는 방안을 신속히 추진하는 한편, 고양선을 신설하는 방안과 함께 김포시를 가로지르는 한강선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GTX-A노선은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C 노선은 상반기 중 기본 계획에 착수, 올해 안에 B 노선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 통과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단절됐던 검단, 김포, 일산이 GTX-A를 중심으로 연결되고, 경의중앙선, 서울 지하철 3호선, 김포도시철도, 공항철도 등 동서 방향으로 구축된 노선들이 남북으로 이어져 수도권 서북부 교통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수도권 서북부뿐 아니라 남양주, 하남 신도시 등의 교통 문제를 포함한 광역 교통망 기본 구상을 마련 후 수도권 교통 대책을 조만간 내놓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