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출범...권오갑 초대 대표
현대重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출범...권오갑 초대 대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03 15:14
  • 수정 2019-06-03 15:15
  • 댓글 0

물적분할한 현대중공업이 이름을 바꾼 중간지주회사 ‘한국조선해양’ 출범
한국조선해양이 오늘 3일 출범했다 / 제공=현대중공업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지난 31일 현대중공업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물적분할 통과로 탄생한 중간지주회사 한국조선해양이 오늘 3일 출범했다.

이날 한국조선은 첫 이사회를 열고 본점 소재시를 서울에 위치한 현대 계동사옥으로 결정했다. 초대 대표이사로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을 선임했다. 또 물적분할 결과 새로 나타난 비상장 자회사 ‘현대중공업’과 함께 울산지방법원에 각각 분할 동기를 신청했다.

앞서 지난 31일 현대중공업은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분할계획서를 승인하고 주원호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장과 조영철 현대중공업 재경본부장을 한국조선의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한국조선이 정식 출범하면서 기존에 구 현대중공업 아래 자회사인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도 신생 현대중공업과 함께 지주사 한국조선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중간지주로서 한국조선은 이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고 연구개발 등 기술중심사로 운영된다.

이 회사 지분 100%를 보유한 현대중공업지주는 조선 및 해양부문 중간지주로 한국조선을, 에너지부문 중간지주로 현대오일뱅크 등을 거느리게 됐다

향후 산업은행과의 계약 사항에 따라 대우조선해양 지분이 한국조선으로 넘어가면 기존 3강 체제였던 우리나라 조선업은 한국조선과 삼성중공업의 ‘1강 1중’ 체제로 개편된다.

한편 사측의 분할 결정에 반발한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임시주총 무효를 선언하며 3일부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사측은 임시주총 당시 노조의 반발을 피해 총회장을 기습적으로 변경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