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 통해 조의문·조화 전달… "이희호 여사, 민족 간 화합 위해 애써"
北, 김여정 통해 조의문·조화 전달… "이희호 여사, 민족 간 화합 위해 애써"
  • 조재천 기자
  • 승인 2019.06.12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김여정, 12일 오후 5시쯤 남측에 조의문·조화 전달
김여정 "이 여사 뜻 받들어 남북 간 협력하길 바란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12일 북측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재천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12일 오후 5시쯤 판문점에서 남측에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만난 뒤 “이희호 여사 서거에 대해 김정은 국무 위원장이 장례 위원회와 유족들께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실장은 “어제 장례 위원회에서 북측에 부음을 전달했고, 북측이 오늘 아침에 남측의 책임 있는 당국자가 조의문과 조화를 수령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며 “저와 서호 통일부 차관이 가기로 했고, 장례 위원회와 유족을 대표해 박지원 대표가 함께 자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금 전 김여정 제1부부장으로부터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받아 서울에 도착하는 대로 유족들께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 실장은 “김여정 제1부부장이 ‘이희호 여사가 그간 민족 간 화합과 협력에 애쓰신 뜻을 받들어 남북 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하는 메시지도 있었느냐’고 묻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었다. 또 우리 측이 북측에 전달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북측의) 조문 사절을 바랐다. 조의문, 조화를 보내온 것에 아쉬움도 있다”면서도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나오고 우리 정부의 책임 있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이 수령한다는 것은 하노이 회담 이후 대북 관계를 고려할 때 큰 의미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