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KB국민은행 '맞손'… "수출입 정산업무 디지털화"
현대상선-KB국민은행 '맞손'… "수출입 정산업무 디지털화"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6.27 17:09
  • 수정 2019-06-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수출입 업무 Digital Eco-system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좌측)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상선
2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개최된 ‘수출입 업무 Digital Eco-system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에서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좌측)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서명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상선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상선은 KB국민은행과 ‘수출입 업무 Digital Eco-system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 각 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입업체 간 무역서류 정보를 디지털화하고, 이를 활용해 복잡한 자금정산 업무를 간소화할 수 있는 통합물류플랫폼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통합물류플랫폼은 수출입 Eco-system 구축사업의 일환이다. 선사-포워더(관세사)-수출입기업간 상호 물류(통관)비용 정산 시 디지털화된 각종 무역 서류 정보를 금융에 접목시킨 핀테크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현대상선이 화물 운송 관련 주요 정보를 통합물류플랫폼에 제공하면, 통합물류플랫폼은 선적 및 화물 정보와 고객의 자금관리 및 ERP 시스템 정보를 결합해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상선은 일부 수작업이 필요했던 기존의 운임 수납 과정을 자동화해 고객 업무 편의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각종 무역 서류들의 디지털화, 무역 정보를 바탕으로 포워더들이 은행으로부터 부족한 유동성 자금에 대한 지원을 손쉽게 받을 수 있게 돼 금융 비용의 절감 효과도 얻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이사는 “물류 정보의 디지탈화 등 첨단 IT기술 접목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국적 선사로서 국내 수출입 물류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업계와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