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재일 민족학교에 10년째 한국문화 전파
OK저축은행, 재일 민족학교에 10년째 한국문화 전파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7.02 11:02
  • 수정 2019-07-0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용원 OK저축은행 홍보이사(왼쪽에서 두번째)가 대학생교육기부단체 '국인'으로 부터 감사패를 수여받았다. /사진=OK저축은행
탁용원 OK저축은행 홍보이사(왼쪽에서 두번째)가 대학생교육기부단체 '국인'으로 부터 감사패를 수여받았다. /사진=OK저축은행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OK저축은행이 ‘국인(국가적인재, 국제적인재)’으로부터 10년간 후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수여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감사패 수여식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0회 국인 글로벌 멘토링 발대식’에서 진행됐다.

OK저축은행은 국인을 후원하며 지난 10년간 OK배정장학재단 장학생들이 해당 단체 소속의 학생들과 함께 재일동포 학생들에게 현지에서는 접하기 어려웠던 한국의 역사와 언어, 최근 동향에 대한 이야기 등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이들이 지금까지 일본 현지의 한국학교와 한글학교에서 만난 재일동포는 3000여명에 이른다.

국인은 대학생교육기부단체로, 재일동포 3-4세 학생들을 위한 글로벌 멘토링 프로젝트를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 단체는 글로벌 멘토링을 통해 한국 대학생과 재일동포 학생들간의 교류를 활성화시키고 재일동포 학생들에게 한글과 한국 문화를 알려왔다.

이승환 국인 글로벌 멘토링 위원회 위원장은 "재외동포의 교육 현실과 지원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해주신 최윤 회장님의 후원으로 국인은 물론 우리 단체의 핵심 사업인 ‘글로벌 멘토링’을 지난 10년간 오늘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OK저축은행 및 아프로서비스그룹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최윤 아프로서비스그룹 회장은 “지난 10년간 일본 곳곳을 누비벼 교육기부를 하는 대학생단체 국인을 후원하며 재외동포 학생들에게 모국에 대해 알리는 더 많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뜻 깊었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