쿄애니, 방화로 33명 사망... 일본 ‘쿄애니’ 범행 원인은 알고보니... ‘충격 그 자체’
쿄애니, 방화로 33명 사망... 일본 ‘쿄애니’ 범행 원인은 알고보니... ‘충격 그 자체’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7.19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쿄애니 방화, 사망자 33명 사망, 36명 부상
쿄애니 방화 사건 범인 발언 충격
쿄애니 방화, 사망자 33명 사망, 36명 부상 / MBC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일본 '쿄애니'에서 발생한 방화로 33명이 목숨을 잃은 비극이 일어났다.

18일, 일본에 위치한 '쿄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이하 '쿄애니')에서 방화 범죄가 발생해 33명이 사망하는 참사를 낳았다.

'쿄애니' 건물로 잠입한 40대 일본 남성은 목숨을 위협하는 멘트와 함께 건물 내 불을 질렀고, 본인조차 큰 화상을 입고 멀리 도망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 남성은 "'쿄애니'가 표절을 했기 때문이다"라고 범죄 의도를 밝혀 자세한 조사가 착수 중인 상황이다.

'쿄애니'는 일본에서도 유명한 작품들을 대거 집필한 스튜디오로, 이미 내용이나 결말에 불만을 품은 독자들의 잦은 살인 예고를 받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쿄애니' 관계자는 "독자들이 회사에 항의를 자주 했다. 살인 예고도 자주 받아 경찰 측에 의뢰하기도 했다"라며 현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입장을 밝혔다.

'쿄애니' 건물에 방화를 저질러 어마어마한 인명 피해를 낳은 이 범인이 작품 내용 때문에 죄없는 이들이 사망하게 만든 것인지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