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주가] 신라젠, ‘주가조작 혐의’ 검찰 압수수색에 급락
[이슈&주가] 신라젠, ‘주가조작 혐의’ 검찰 압수수색에 급락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8 14:33
  • 수정 2019-08-2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신라젠이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와 관련해 검찰 압수수색을 받으면서 28일 장중 급락했다.

이날 오후 2시 21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신라젠은 전날보다 23.04% 하락한 9890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한때 하한가(-29.96%)인 900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신라젠 사무실 등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해 신라젠은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검찰이 미공개정보 이용에 대한 내용 확인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대상은 일부 임직원에 국한됐으며 앞으로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초 신현필 신라젠 전무는 보유 지분 전량(16만7777주) 88억원어치를 장내 매도했다. 이후 약 한 달만인 지난 2일 면역항암제 ‘펙사벡’의 간암 치료 3상 시험 중단 권고 발표가 나오고 신라젠 주가는 급락했다.

이에 대해 송명석 신라젠 부사장은 지난 4일 기자간담회에서 “임상 결과를 미리 알고 팔았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도 “회사가 임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단순히 주가가 올랐다고 임원이 보유 주식을 매각하는 건 도덕적 문제가 있다고 보고 권고사직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