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신탁, 대구 도원아파트 지정개발자 선정
한국토지신탁, 대구 도원아파트 지정개발자 선정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9.1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자료=한국토지신탁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자료=한국토지신탁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대구시 중구청은 지난 10일 대구 중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지정개발자(사업시행자)로 한국토지신탁을 지정 고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4484.3㎡ 면적에 지하 2층~지상 44층, 총 321가구(오피스텔 93실 포함)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이 방식은 신속한 사업 진행과 초기 사업비 조달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여러 가지 방면에서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췄다. 먼저 사업지 인근의 다양한 개발계획이다. 근방 1.5km 내외에 달성지구 재개발, 자갈마당 개발, 대구복합스포츠타운 등 태평로 일대 다수의 개발계획이 예정되어 있어 향후 거주지로서의 발전이 주목되는 곳이다.

또 사업지 주변에 제1수창공원, 제2수창공원이 가까이 있고 도보 6~7분 거리에 달성공원도 있어 주민들이 공원을 이용할 수 있다.

교육 여건도 우수하다. 도보 3분 거리에 수창초등학교가 있으며 수창초등학교 내 병설유치원도 있어 유아와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안성맞춤의 입지를 자랑한다. 더불어 대구지하철 3호선 달성공원역을 사업지로부터 걸어서 3분 이내에 접근이 가능하다.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 착공 및 분양 예정은 2021년 4월이며 준공 예정은 2024년 8월이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연내 시공사 선정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