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유엔총회서 제안
文대통령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유엔총회서 제안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9.25 08:50
  • 수정 2019-09-2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北 비핵화시 국제사회도 상응 모습 보여야"
"DMZ에 유엔기구 두자…국제사회와 지뢰 제거 추진"
文대통령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유엔총회서 제안 / 연합뉴스
文대통령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유엔총회서 제안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유엔과 모든 회원국에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빈곤퇴치·양질의 교육·기후행동·포용성을 위한 다자주의 노력'을 주제로 유엔총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의 일반토의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3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했다. 이는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쟁불용의 원칙과 관련해 "한국은 전쟁이 끝나지 않은 정전 상태로,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 비극이 있어선 안 된다"며 "이를 위해 우리는 인류 역사상 가장 긴 정전을 끝내고 완전한 종전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상호 안전보장 원칙에 대해서는 "한국은 북한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며, 북한도 한국의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며 "서로의 안전이 보장될 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대화를 진행하는 동안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국제사회도 한반도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주길 희망한다"고 했다.

DMZ의 평화지대화는 작년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담겨 있다.

공동번영의 원칙과 관련, 문 대통령은 "단지 분쟁이 없는 게 아니라 서로 포용성을 강화하고 의존도를 높이고 공동번영을 위해 협력하는 게 진정한 평화"라며 "남북이 함께하는 평화경제는 한반도 평화를 공고히 하고 동아시아와 세계 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어떤 정세에서도 전쟁이 용납돼선 안 되고,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려면 남한은 물론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이 필수라는 인식이 깔렸다. 이를 통해 비핵화와 북미 및 남북관계 개선이 이뤄진다면 평화경제로 대변되는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급변한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결단이 한반도의 상황을 극적으로 변화시킨 동력이 됐다"며 "지금 한반도는 총성 몇 발에 정세가 요동치던 과거와 분명하게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의 장은 여전히 건재하고 남북미는 비핵화·평화뿐 아니라 그 이후 경제협력까지 바라보고 있다"며 "한국은 평화가 경제협력으로 이어지고 경제협력이 다시 평화를 굳건하게 하는 평화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유럽석탄철강공동체'와 '유럽안보협력기구'가 유럽의 평화·번영에 상호 긍정적 영향을 끼친 사례가 좋은 본보기"라고 예시했다.

또 "한반도 평화는 여전히 지속하는 과제이며 세계평화와 한반도 평화는 불가분의 관계"라며 "한국은 북한과 대화를 계속해나가며 유엔 회원국들의 협력 속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길을 찾아내고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대화를 통해서만 만들 수 있다"며 "합의와 법으로 뒷받침되는 평화가 진짜 평화이며 신뢰를 토대로 이룬 평화라야 항구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 반, 대화·협상으로 한반도는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줬다"며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은 권총 한 자루 없는 비무장 구역이 됐고 남북은 함께 DMZ 내 초소를 철거해 대결의 상징 DMZ를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그 자체로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며 "두 정상이 거기서 한 걸음 더 큰 걸음을 옮겨주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