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여성가족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신한금융, 여성가족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09.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금융그룹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이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금융그룹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여성가족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공동 추진에 관한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이번 협약으로 여성 경영 리더 후보군 양성에 주력하고자 자체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eroes)' 참여 대상 그룹을 확대하고 프로그램을 정교화 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 쉬어로즈는 현재 여성 임원 및 최고위직 부서장을 대상으로 그룹사 4곳에서 시행하고 있으나 올해부터는 규모를 확대해 8개 그룹사로 운영하며 향후 전 그룹사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여성 인재 양성의 실행을 확보하기 위해 16개 그룹사 대표(CEO)의 평가 항목에 '여성 리더 육성 및 여성 인재 풀(pool) 확대'를 포함해 인사평가에 활용하고 ▲채용 ▲직무 ▲승진 ▲보상 등 전 영역에서 성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여성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며 "여성이 행복한 일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금융 분야의 성별균형 인재양성 노력은 금융 산업 전반의 균형 잡힌 성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신한금융의 여성 경영 리더 양성 우수사례가 널리 전파되고 우리 사회 전반에 성평등한 조직문화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