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 '네트라다인'에 전략 투자...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박차"
현대차, 美 '네트라다인'에 전략 투자...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박차"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트라다인의 AI 기반 카메라 '드라이버아이'/사진=현대자동차
네트라다인의 AI 기반 카메라 '드라이버아이'/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 선점을 위해 미국의 자율주행 기술 업체에 전략적 투자를 감행했다.

10일 현대차 미국법인에 따르면 최근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센터인 현대크래들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솔루션 업체 ‘네트라다인’에 투자하고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네트라다인은 미국의 물류 업체 등의 차량에 장착한 인공지능(AI) 기반의 카메라 '드라이버아이'를 통해 전방충돌경고 등의 ADAS 기능을 구현한다. 이를 통해 도로와 운전자 행동 정보 등을 수집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으로 네트라다인이 수집한 도로와 운전자 정보를 활용해 '레벨 3' 이상의 ADAS와 자율주행에 필요한 고정밀지도(HD 맵)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미국자동차공학회(SAE)는 자율주행을 레벨 0∼5까지 6단계로 구분한다. 레벨 3은 운전자가 특정 상황에 개입하는 '조건부 자율주행' 단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