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이국종 교수, 아주대병원 '예산 돌려막기' 문제제기 논란
[2019국감] 이국종 교수, 아주대병원 '예산 돌려막기' 문제제기 논란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10.18 19:23
  • 수정 2019-10-19 0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종 교수 "인력충원 예산, 아주대병원이 다른 목적으로 사용"
이국종 아주대 교수.
18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정부와 경기도가 경기남부권역중증외상센터를 위해 지원한 세금과 지원금을 아주대학교병원이 기존 간호인력에 대한 인건비로 사용하는 등 중증외상센터와 관계없인 일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아주대병원은 헬기 소음으로 인한 민원으로 인해 '닥터헬기' 사업 반납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지난해 간호 인력 67명을 충원할 수 있도록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절반 정도인 36명만 채용됐다"면서 "나머지 재정 지원은 기존 간호인력들의 임금을 지급하는 데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또 "병원 집행부에서 논의과정을 거쳐서 나머지 인력은 증원요구 사항에서 반려됐다"며 중중외상센터에 들어오는 지원금에 대해 "제가 마음대로 사용할 수 없고, 기관장들의 결재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받아들여지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지난해 간호인력 충원을 위해 22억원을 지원했다"며 "정부에서 간호채용으로 지출한 인건비에 대해서 사용을 제대로 하라고 권고까지 했는 데 이행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국종 교수는 "정부에서는 의원님들께서 외상센터에 220억 정도 쓸 수 있는 예산을 마련해 주고, (간호인력 채용을 위해)22억원 이상의 예산을 증원한다고 내려왔는데 그 과정에서 저희 기관이 증원목적으로 사용하지 않고 기존 인력을 월급을 대체하는데에 상당부분 많이 썼다"며 "실제로 60여명을 증원을 해야되는 상황인데 실제로는 병원에서는 37명만 증원하고 나머지 30여명 뽑을 예산을 기존에 월급을 주고 있는 사람들에게 예산을 돌려서 막게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교수는 아주대병원은 지원금 돌려막기 이외 닥터헬기에 대해서도 사업 반납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내부 문제도 공개했다.

이 교수는 "헬기를 운영하는 기관에 있는 저희들이 문제인 것 같다"며 "의사들이나 기관장님 예민한데, 기관장님이 헬기소리 자체가 문제라고 생각하시는지, 아니면 병원에서 더 이상 헬리콥터에 대한 사업을 사업을 운영하는 것 자체가 싫기 때문에 민원이 들어오는 것을 빌미로 저한테 하시는 것인지 아직도 모르겠다"며 "기관 내에서는 반납해야 한다는 의견부터 시작해서 조직적으로 공문 같은 것도 국토부에 보내서 헬기사업을 계속 해야 되나 말아야 되나에 대해서 질의도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라고 했다.

이로 인해 이 교수는 "요즘 여기까지인가보다 하는 생각이 많이 들고 있다. 의원님들과 특히 언론에서도 많이 도와주고 정부 각 부처에서도 굉장히 많이 선의를 갖고 도와주셨는데, 그걸 잘 실행해야 하는 일선 의료기관에서 그런 것들이 핵심 가치를 이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떻게 해볼려고 노력을 해왔는데, 요즘에는 여기까지가 한국사회에서 할 수 있는 한계라고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고 힘없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