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무원들 성추행, 금품수수 등 각종비위 드러나...경찰 수사
고양시 공무원들 성추행, 금품수수 등 각종비위 드러나...경찰 수사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10.22 20:35
  • 수정 2019-10-2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고양시장 공직자 관리감독 책임론 '도마위'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최근 경기 고양시 공무원 여러명이 최근 직원 성추행, 금품수수 등 각종 비위 혐의로 잇따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있다.

22일 고양시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고양시청 A씨(6급) 등 3명은 이달 2∼10일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3명은 모두 시설직 공무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다른 사건을 조사하던 중 피조사인이 이들 공무원에게 금품(선물)을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고양시에 해당 직원들의 인사기록과 함께 출석을 요구했고, 이달 초 A씨 등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 고양시 감사실 관계자는 “당사자들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뿐’이라고 말했다’며 “경찰 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감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부서 회식자리에서 부하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한 사건도 드러났다.

모 구청 소속 B씨(6급)는 지난달 술자리에서 여직원인 C씨(8급)의 다리 사이에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저지른 혐의로 최근 소속 구청으로부터 ‘직위해제’ 됐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고양시 소속 해당 여성 공무원은 피해를 당한 직후 곧바로 검찰에 B씨를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