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출석
[속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출석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1.14 10:07
  • 수정 2019-11-14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전 장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있어
조국.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0월 14일 장관직에서 물러난 지 한 달 만에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35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정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한 개입 여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증명서 허위 발급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중 상당 부분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 측은 지난 5일엔 자녀의 서울대 인턴십 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실을 처음 압수수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