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허위·과대광고 ‘링티’ 등 6곳 적발…의약품 오인 우려
식약처, 허위·과대광고 ‘링티’ 등 6곳 적발…의약품 오인 우려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1.26 09:41
  • 수정 2019-11-26 09:41
  • 댓글 0

무표시 식품원료로 제조 ‘링티’ 등 제품 4만 세트 압류
무등록 식품제조업체 제조 ‘에너지 99.9’ 제품 불법 유통…‘질병예방’ 과대광고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게 허위·과대광고한 업체 6곳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적발됐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26일 식약처에 따르면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게 허위·과대 광고한 ‘링티’ 제품과 ‘에너지 99.9’ 제품을 적발하고 해당 제품을 제조·유통·판매한 업체 6곳을 '식품위생법' 및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행정처분에 착수한다.

특히, ‘링티’ 일부 제품은 무표시 원료로 제조됐고, ‘에너지 99.9’ 제품은 식품제조가공업체로 등록하지 않은 무등록 업체가 제조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제품은 압류·폐기 조치할 예정이다

유통전문판매사 링거워터는 소비자가 의약품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링거워터’란 문구를 링티 제품 포장지와 전단지에 표시해 유통하다 적발됐다. 링거워터는 식품 제조·가공업체 2곳(주식회사 이수바이오·콜마비앤에이치 푸디팜사업부문)에 링티 제품 등을 위탁 생산해 와이웰을 통해 판매하면서 허위·과대 광고했을 뿐 아니라, 주식회사 이수바이오에는 무표시 원료(레몬향)를 공급해 제품을 만들게 했다.

식약처는 주식회사 이수바이오가 무표시 원료를 넣어 생산한 링티 제품과 링티 복숭아향 제품 총 4만700세트를 현장에서 전량 압류, 관련 법령에 따라 폐기한다.

세신케미칼은 식품제조·가공업 등록도 하지 않고, 식품첨가물로 등재되지 않은 규소 성분을 첨가해 에너지 99.9 제품을 만들어 ‘식약처 등록’, ‘FDA 승인’ 등 허위 표시하다 적발됐다. 함께 적발된 위드라이프는 세신케미칼이 제조한 에너지 99.9 제품을 ‘골다공증·혈관정화·수명연장’ 등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다며 전단지를 통해 허위·과대광고하면서 판매했다.

김성일 식약처 식품총괄대응팀장은 “향후 질병 치료·예방이나 의약품으로 표방할 우려가 있는 제품에 대해서는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라며,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은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