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컨소- SH, 마곡 MICE복합단지 개발사업 협약 체결
롯데건설 컨소- SH, 마곡 MICE복합단지 개발사업 협약 체결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2.23 09:23
  • 수정 2019-12-23 09:23
  • 댓글 0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이 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이 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지난 19일 서울주택도시공사와 ‘마곡 MICE 복합단지 특별계획구역 건설사업’을 위한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2일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27일 만이다.

마곡 MICE 복합단지 사업은 마곡 도시개발구역 8만2000여㎡ 토지에 총 사업비 약 3조3000억원을 투자해 컨벤션과 호텔, 문화 및 집회 시설 등을 짓는 대형 개발 프로젝트다. 연면적은 약 79만㎡로 삼성동 코엑스의 1.5배이자 롯데월드타워 연면적(80만㎡)에 육박한다. 내년 착공해 오는 2024년 하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마곡 스마트시티 조성에 힘쓰기로 했다. 최우수 녹색건축인증을 목표로 친환경·저에너지 설계를 반영하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등 IoT를 이용한 서비스를 제공해 사람과 첨단이 공존하는 스마트 시티를 구현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마곡 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컨소시엄을 구성해 최적의 대안을 모색했다”며 “SH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을 적극적으로 적용함과 동시에 서울 강서지역 발전의 큰 축을 마곡지구가 담당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롯데건설을 비롯해 금호산업, 메리츠종합금융증권, 하이투자증권, 코람코자산운용 등 10개의 법인이 참여했다.

컨벤션 분야는 한국 마이스 협회가 중심이 된 컨소시엄 합작법인이 10년 이상 컨벤션 직영 유지 관리하고 운영을 책임질 예정이며, 호텔은 글로벌 호텔기업인 아코르(Accor)가 직접 투자한 국내 유일 합작법인인 아코르앰버서더코리아(AAK)가 호텔 운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문화 및 집회 시설에는 원스톱비즈니스센터가 포함되는데, 센터에는 마곡지구 내 기업들을 지원하고 도시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의 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와 대중소기업협력재단이 참여한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지원센터, 마곡 청년 일자리 지원센터, 중소기업 기술인증 컨설팅 지원센터 등을 운영, R&D 중심의 마곡지구 산업 생태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롯데건설 컨소시엄에는 자산을 직접 매입하고 운영하는 운용사인 코람코자산운용과 중소기업 면세점을 운영 중인 탑솔라 등이 참여해 장기간 운영과 활성화가 필요한 집객시설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출자자를 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