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골든글로브 韓영화 최초 수상 트로피 안을까
‘기생충’, 골든글로브 韓영화 최초 수상 트로피 안을까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1.06 09:32
  • 수정 2020-01-0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 포스터./CJ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고 있는 영화 ‘기생충’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또 한 번 신기록을 경신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생충’은 6일 오전 10시(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까지 3개 부문에 올랐다.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에 입성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가 주관하는 영화상이다. 뮤지컬, 코미디 부문과 드라마 부문으로 나뉘어 작품상, 감독상, 남녀 주연상 등을 시상한다.

다음 달 개최되는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으로 불리기도 한다. 골든글로브의 성적이 아카데미로 이어지는 경우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기생충’은‘더 페어웰’(출루 왕 감독),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등의 작품과 외국어영화상을 두고 경합한다.

또 ‘결혼 이야기’(노아 바움백 감독), ‘두 교황’(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각본상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은 '1917’(샘 멘데스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커(토드 필립스 감독)과 감독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직전 전미비평가협회(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에서 작품상과 각본상을 받기도 했다.

지난 해 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기대 이상의 반응을 얻으며 낭보를 전하고 있다. 44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세컨드 러너-업), 38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슈퍼채널 관객상, 43회 상파울로국제영화제 관객상(국제영화), 23회 할리우드 필름어워즈 필름메이커상, 13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 최우수 작품상, 85회 뉴욕 비평가협회상 외국어영화상, 4회 마카오국제영화제 아시안 블록버스터 영화상, 18회 워싱턴 비평가협회상 작품상·외국어영화상·감독상, 45회 LA 비평가협회상 남우조연상·감독상·작품상, 32회 시카고 비평가협회상 작품상·감독상·각본상·외국어영화상, 40회 보스턴 비평가협회상 외국어영화상·감독상 등에서 줄줄이 수상했다.

또 골든글로브를 포함해 26회 미국배우조합상 캐스팅상, 25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 외국어영화상·편집상·미술상·각본상·각본상·앙상블상·작품상, 31회 팜스프링스국제영화제 최우수 국제영화(어워드 버즈) 등에서 후보 지명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