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LG화학에 2조원대 양극재 공급 계약
포스코케미칼, LG화학에 2조원대 양극재 공급 계약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21 19:16
  • 수정 2020-01-21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LG화학과 대규모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포스코케미칼은 LG화학과 1조8533억원 규모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이다. 업계에서는 포스코케미칼이 LG화학에 공급하는 양극재가 전기차 배터리 100만대에 탑재될 수 있는 양으로 추정하고 있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을 결정하는 핵심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LG화학에 니켈 비중이 높아 전기차 배터리에 주로 사용되는 하이니켈계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포스코케미칼은 하이니켈계 양극재 시장 점유율을 높여 해당 사업에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하고, LG화학은 배터리 핵심 소재를 보다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공급계약으로 포스코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에너지소재 사업에서의 성과를 본격화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연구개발과 생산능력 확대에 계속 투자하고 국내외 배터리 제조사와 파트너십을 확대해 글로벌 톱티어(일류)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