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용 ‘프로포폴’ 수사 착수… 삼성 “불법 투약 아냐”
검찰, 이재용 ‘프로포폴’ 수사 착수… 삼성 “불법 투약 아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14 08:43
  • 수정 2020-02-14 08:43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 오전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달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내용이 담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공익자료를 넘겨받았다.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정했다.

프로포폴은 수면마취제의 하나로 치료 목적 외에는 사용할 수 없는 마약류 약물이다.

뉴스타파는 13일 이 사건을 공익 신고한 김모 씨와 나눈 인터뷰와 그가 확보한 자료를 보도했다. 김모 씨는 인터뷰를 통해 간호조무사인 그의 옛 여자친구가 2017년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이 부회장에게 프로포폴을 지속적으로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폐업 상태인 이 병원의 원장과 간호조무사는 지난달 9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사건으로 구속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삼성전자는 “이전에 의사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개인적 사정으로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검찰 수사로 진상히 명확히 밝혀지길 바란다”라고 했다.

한편, 뉴스타파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해당 간호조무사를 한남동 자택으로 불러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김모 씨의 추가 인터뷰를 공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