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60대 한국인 여성
국내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60대 한국인 여성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2.18 10:14
  • 수정 2020-02-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례 코로나19 검체검사서 모두 양성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10시 코로나19 31번째 환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31번째 환자는 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으로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양성 확인후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됐다.

대구 서구에 거주하는 이 확진자는 최근 교통사고로 수성구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가 이상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다.

확진판정이 난후 해당 병원건물 전체는 폐쇄됐다. 해당 병원 의료진도 격리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확진자는 남구에 있는 교회에 2차례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에서 택시도 5차례정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