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무건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 이달 분양
영무건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 이달 분양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3.12 08:37
  • 수정 2020-03-12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 투시도. /영무건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 투시도. /영무건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영무건설은 이달 중 시흥시 장현지구에서 시흥장현 영무예다음을 분양한다고 12일 밝혔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은 시흥장현지구 B-9블록에 지하 1층~지상 25층, 8개 동, 총 74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주택형 별 가구 수는 ▲84㎡A 277가구 ▲84㎡B 96가구 ▲84㎡C 374가구다. 전 가구가 소비자 선호도 높은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단지가 조성되는 시흥 장현지구는 총면적 293만8958㎡ 규모에 약 1만8940가구가 들어서는 공공택지지구로 맞닿은 능곡지구와 함께 수도권 남부를 대표하는 신도시로 개발되고 있다. 광명, 안양, 판교, 안산 등 수도권 남부 주요 도시와 인접해 있으며, 특히 월곶~판교선(2025년 예정), 신안산선(2023년 예정), 서해선(2018년 6월 개통)이 지나가는 지역이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은 이러한 시흥장현지구에서도 핵심 입지에 위치했다. 먼저 편리한 교통환경을 갖췄다. 오는 2025년 개통 예정인 월곶~판교선 장곡역이 바로 앞에 자리한 역세권 아파트로, 이를 통해서는 판교까지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또 한 정거장 거리인 시흥시청역을 이용하면 신안산선과 서해선(소사~원시)으로 환승이 가능해 서울접근성도 좋다. 이 밖에도 제3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의 진입이 수월해 광역교통망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교육환경도 좋다. 진말초, 장곡중 등이 인접하고, 인근에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 예정 부지와 고등학교 예정 부지가 자리해 안전한 도보 통학이 가능할 전망이다.

단지 인근에는 대형마트와 개인병원 등이 밀집된 중심상업지구가 자리해 이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시흥장현 영무예다음은 차별화된 상품설계를 도입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4베이 평면설계를 적용해 개방감과 채광 및 통풍성을 극대화했다. 또 일부 타입에는 룸테라스 설계를 적용한다. 이는 안방 발코니를 소규모 테라스로 꾸미는 설계다. 이를 통해 입주민의 주거환경 만족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경특화설계도 돋보인다. 특히 단지 내에는 장곡천을 조망할 수 있는 라운지와 수경시설, 중앙공원 등을 구성했다.

분양 관계자는 “수도권 남부의 교통 요충지이자, 신흥 주거지로 연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시흥장현지구에 조성되는 마지막 역세권 민간분양단지라는 점에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라며 “영무예다음의 차별화된 상품성을 적용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장현 영무예다음의 견본주택은 시흥시 장현동 353번지에 마련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대체할 예정이며, 홈페이지를 통해 유니트별 가상현실(VR) 촬영 화면과 입지, 단지 배치, 특장점 등의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사이버 견본주택는 3월 중 오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