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김유정과 훨훨 날던 휠라…'조주빈 티셔츠' 이미지 어쩌나
방탄소년단·김유정과 훨훨 날던 휠라…'조주빈 티셔츠' 이미지 어쩌나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3.25 12:00
  • 수정 2020-03-25 11:38
  • 댓글 0

25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검찰에 송치...휠라 티셔츠 착용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신발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컬렉션을 다루는 글로벌 스포츠 의류브랜드 휠라에 때 아닌 불똥이 튀었다.

25일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의류브랜드 휠라가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쯤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학대 동영상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 성보호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검찰에 송치하며 그의 얼굴을 공개했다.

조씨는 목에 보호대를 차고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냈다. 그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 과정에서 조씨는 휠라의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는 자주색 바탕에 FILA라는 로고가 새겨진 맨투맨 티셔츠를 입고 취재진 앞에 등장했고, 이 모습은 실시간으로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전국에 퍼져나가 화제가 됐다.

이는 지난 2017년 1월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가 입었던 옷이 주목을 받았던 상황과 비슷하다. 당시 정유라는 비선 실세 사건과 관련해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할 때 스타워즈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이후 해당 티셔츠가 유니클로 제품이라는 게 알려지면서 가격 및 한정판 여부에 관심이 쏠렸고, 유니클로는 뜻하지 않게 대중의 관심에 오르내렸다.

길바닥 저널리스트 유튜브 캡처
지난 2017년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정유라 / 길바닥 저널리스트 유튜브 캡처

휠라는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조씨는 미성년자를 상대로 반인륜적인 범죄를 저질렀다는 점에서 국민적 질타를 받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특히 10·20세대를 주고객층으로 소통하는 휠라이기에 더욱 유감스럽다는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휠라가 무슨 죄냐”, “휠라도 피해자다” 등 다양한 의견을 표현하고 있다.

지난 1911년 론칭 이후 100년을 이어온 휠라는 최근 절정의 전성기를 맞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0대 20대 젊은층 사이에서 특유의 레트로한 감성을 자극한 디자인에 힘입어 휠라 는 지난 2016년 9671억원에서 2018년 2조9546억원으로 매출이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김유정과 투톱으로 글로벌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자사 모델로 발탁하는 등 통 큰 투자를 진행하며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