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강소기업 100 전담 지원단’ 발족
중기부, ‘강소기업 100 전담 지원단’ 발족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4.06 17:10
  • 수정 2020-04-06 17:11
  • 댓글 0

개발된 기술 양산·판매를 위한 자금 등 지원
중소벤처기업부가 '강소기업 100 전담지원단'을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강소기업 100 전담지원단'을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강소기업 100 전담지원단’이 출범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기부와 7개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강소기업 100 전담지원단 발대식을 6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강소기업 100 전담지원단은 소부장 분야 기술 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사업 창출에 기여할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 1064개 신청 기업 중 55개를 1차로 선정한 바 있다. 

선정된 강소기업에는 기술개발, 개발된 기술의 양산·판매를 위한 자금, 공정혁신을 위한 스마트공장 보급 등을 지원해 빠른 기술혁신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 2월부터 강소기업이 전용·우대 지원 사업을 안내받고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할 수 있는 원스톱(One-Stop) 창구로 전담지원단을 운영해왔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온라인 플랫폼 등의 소통도 이어왔다. 

발대식에는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기술보증기금·기술정보진흥원 등 유관기관의 임원, 담당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중기부와 유관기관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해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취합한 기업들의 요청 사항, 제도 개선 사례 등을 공유하고 향후 기관별 지원 방향을 협의했다.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발대식을 기점으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에 대한 지원 체계가 가동될 것”이라며 “소부장 강소기업들이 세계적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