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파이낸셜, EDGC헬스케어와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 日 납품 계약 체결
라이브파이낸셜, EDGC헬스케어와 ‘솔젠트 코로나19 진단키트’ 日 납품 계약 체결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4.08 15:24
  • 수정 2020-04-08 15:24
  • 댓글 0

라이브파이낸셜 제공
라이브파이낸셜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라이브파이낸셜이 EDGC 헬스케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진단키트 일본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라이브파이낸셜은 솔젠트의 최대 주주인 EDGC 헬스케어를 통해 솔젠트가 개발한 ‘디아플렉스큐 노블 코로나19 디텍션 키트’를 공급받아 일본에 납품하게 된다.

앞서 라이브파이낸셜은 지난 7일 솔젠트의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한 일본 독점판매권 계약을 체결했다.

솔젠트의 진단키트는 코로나19의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해 진단하는 실시간 RT-PCR(유전자 증폭) 방식의 진단키트로, 최근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 인증에 이어 유럽, 미국, 필리핀, 독립국가연합(CIS) 국가, 우크라이나, 폴란드, 중동 국가 등을 대상으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5개의 업체 중 직접 개발, 생산한 핵심원재료로 코로나19 진단시약을 생산하는 업체는 솔젠트가 유일하며, 국내 진단기업 최초로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비축전략물자 조달업체로 등록되어 진단키트 15만명분을 초도 공급하고, 독자 개발해 보유 중인 40여개 제품에 대해서도 미 연방 비축전략물자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상황은 특히 심각한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에 도쿄를 비롯한 7개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를 선언한 상태다.

일본 정부가 2013년 4월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특조법) 발효 이후 실제 긴급사태를 선언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NHK 집계 기준으로 8일 5165명을 넘어섰다.

라이브파이낸셜은 이번 납품 계약 체결로 일본을 포함하여 전 세계적인 코로나 팬더믹을 종식시킬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라이브파이낸셜 관계자는 “국내·외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진단키트를 공급해 일본 내 확진자를 최대한 줄이고, 더 나아가 글로벌 팬더믹이 잠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