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코로나 여파 1분기 순이익 91억원…전년 동기 대비 '반토박'
애경산업, 코로나 여파 1분기 순이익 91억원…전년 동기 대비 '반토박'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5.07 16:18
  • 수정 2020-05-07 16:18
  • 댓글 0

매출액 1604억원, 영업이익 126억원, 당기순이익 91억원 기록
코로나19로 화장품 실적 감소...반면 생활용품 실적 증가
애경산업
애경산업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애경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부분이 크게 하락했다.

7일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은 연결재무제표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1604억원, 영업이익 126억원, 당기순이익 9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매출액 10.3%, 영업이익 45.3%,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0.3%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화장품 사업의 실적 악화가 뼈아프게 다가왔다. 화장품사업은 매출액 648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8%, 61.8% 감소했다.

코로나 사태로 면세 시장이 위축되고 및 색조 화장품 수요 감소로 면세점·홈쇼핑 등 주요 채널의 실적이 하락한 게 주 원인이다. 또한 글로벌 주요 시장인 중국 시장의 위축으로 실적이 감소했다.

다만 손세정제 등을 전개하는 생활용품 사업은 매출액 956억원, 영업이익 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 17% 성장했다.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 4분기에 출시한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LABCCIN)이 급성장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지속적인 디지털 역량 강화로 디지털 채널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 화장품사업의 실적이 감소한 반면 생활용품사업은 선제적 브랜드 투자와 민첩한 시장 대응으로 실적이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