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유력…자금난 숨통 트이나
한진칼,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유력…자금난 숨통 트이나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5.14 07:20
  • 수정 2020-05-14 16:08
  • 댓글 0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1조원 대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한 가운데 한진칼도 담보 대출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해 유상증자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재계 등에 따르면 한진칼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전날 이사회에서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한진칼은 현재 대한항공의 지분을 보통주 기준 29.96%(우선주 포함 29.62%) 보유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것을 기정사실로 보고 있다. 다만 한진칼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과의 분쟁이 마무리되지 않았고, 여유 자금 역시 충분하지 않아 어떤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할 지에 관심이 모인다.

일단 전날 대한항공이 총 발행주식의 20%를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한진칼의 자금 조달 부담은 다소 줄었다.

당초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려면 지분율에 따라 3000억원가량을 조달해야 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우리사주조합 우선배정으로 2400억원가량을 마련하면 유상증자 참여가 가능해 졌다.

작년 연결 기준 한진칼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412억원에 불과하다. 

자금 확보는 자체 유상증자보다는 지분 혹은 부동산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방안이 유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