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해외직구 7개 식품 ‘실데나필’ 등 부정물질 검출
식약처, 해외직구 7개 식품 ‘실데나필’ 등 부정물질 검출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5.14 09:41
  • 수정 2020-05-14 09:41
  • 댓글 0

1분기 해외직구 식품 274개 검사결과 발표…소비자 구매주의 당부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다이어트, 성기능 개선 제품 등 7개 해외직구 제품에서 실데나필, 아세틸시스테인 등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부정물질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 인터넷사이트에서 다이어트 효과, 성기능개선 등을 광고한 274개 식품을 직접 구매해 검사한 결과, 7개 제품에서 부정물질이 검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부정물질 검출 제품이 더 이상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도록 관세청에 국내 반입 차단을 요청하고, 소비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나라 누리집 ‘위해식품 차단목록’에 게시했다.

부정물질은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제품 4개, 성기능 개선을 표방한 제품 3개에서 각각 검출됐다. 구체적으로 ‘Bikini Me’와 ‘Slim Me’에서는 아세틸시스테인(N-Acetyl cysteine)이 ‘Tummy & Body Fat Reducing Tea’와 ‘Kiseki Tea Detox Fusion Drink’에서는 센노사이드(Sennoside)라는 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

‘Hamer ginseng & coffee’에서는 타다라필(Tadalafil)이 ‘Impactra Gold’는 실데나필(Sildenafil), ‘Rise’ 제품에서는 이카린(Icariin)이라는 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

김 솔 식약처 수입유통안전과장은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하는 식품은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만큼, 국내 반입 차단 제품인지 여부를 사전에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향후 해외직구 식품의 안전성 확인을 위한 구매·검사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