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코로나19 통제 완화 후 ‘교회서 107명 신도 감염’
독일, 코로나19 통제 완화 후 ‘교회서 107명 신도 감염’
  • 고혜진 수습기자
  • 승인 2020.05.25 08:41
  • 수정 2020-05-25 09:48
  • 댓글 0

예배 참석 신도 신원 파악 중…증상 심각하지 않아
독일 쾰른의 가톨릭 신자들이 대성당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독일 쾰른의 가톨릭 신자들이 대성당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고혜진 수습기자]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 조치를 완화한 후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은 헤센주(州) 프랑크푸르트의 한 침례교회에서 107명의 신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독일에서 교회 예배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중순 이후 금지됐으나 이달부터 주별 방침에 따라 예배가 가능해졌다.

헤센주 당국은 지난 10일 예배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을 두고 당시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감염된 신도들은 대부분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

최근 독일에서는 도축장과 난민 시설, 요양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망명 심사를 받는 난민이 거주하는 시설은 대체로 2인이 4㎡ 면적의 방에 함께 거주한다. 이에 따라 공용 주방과 화장실을 사용해야 해 감염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

또 도축장에도 동유럽 출신 노동자들이 업체가 제공하는 숙소에서 집단생활을 해 감염에 취약하다는 문제점이 제기됐다.

아울러 다음 달부터는 여행 관련 규제가 풀릴 가능성이 커지면서 감염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재확산을 경고하고 있다.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사망자 수는 31명이고 전체 신규 확진자 수는 431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누적 사망자 수는 8247명이고 누적 확진자 수는 17만8281명에 달한다.

Tag
#독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