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1분기 순익 26% 급감…코로나19 여파
보험사 1분기 순익 26% 급감…코로나19 여파
  • 조성진 기자
  • 승인 2020.05.26 15:55
  • 수정 2020-05-26 15:55
  • 댓글 0

생명·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6% 급감했다./금융감독원 제공

[한스경제=조성진 기자] 코로나19 사태 영향 등으로 올해 1분기 생명·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6% 급감했다.

금융감독원이 26일 공개한 '2020년 1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생명·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165억원(26.1%) 감소한 1조4662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당기순이익 규모는 2013년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특히 생명보험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56억원(38.4%) 감소한 7782억원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사의 1분기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으나 주가 하락으로 인한 보증준비금 전입액 증가(1조 9735억원)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크게 확대됐다.

손해보험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9억원(4.3%) 감소한 6880억원을 기록했다. 손해보험사의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으나 지난 3월 롯데케미칼 대산공장 폭발 화재 사고 등 일반보험 고액사고가 증가하고 장기보험 사업비가 증가한 영향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확대된 영향을 받았다.

생명보험사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9909억원(3.9%) 증가한 26조4456억원을 기록했다. 저축성(764억원), 보장성(4885억원), 퇴직연금(5283억원) 등은 증가했다. 하지만 경기침체 영향으로 해약·미납이 증가해 변액보험(1023억원)이 감소했다.

손해보험사의 1분기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23조9262억원(9.1%) 증가한 2조44억원 증가했다. 장기(7944억원), 자동차(4096억원), 일반(4168억원), 퇴직연금(3836억원) 등 전종목 원수보험료 규모가 6.1%~17.6% 증가했다.

지난 1분기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47%, 4.57%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21%포인트, 2.3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3월말 기준 보험사의 총자산은 1241조8249억원으로 전년 3월말 대비 61조4156억원(5.2%) 증가했다. 보험사의 자기자본은 126조5010억원으로 금리하락에 따른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와 이익잉여금 증가 영향으로 8조2115억원(6.9%) 올랐다.

금융감독원은 보험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어 국내외 금리· 주가·환율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는 한편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무분별한 상품개발, 변칙적 영업경쟁 및 부실한 자산운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