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 vs 채권단 줄다리기, 아시아나 인수 종착점은 하반기?
HDC vs 채권단 줄다리기, 아시아나 인수 종착점은 하반기?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6.26 15:57
  • 수정 2020-06-26 16:07
  • 댓글 0

인수 협상 결렬되면 HDC 책임 커져…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아시아나항공 딜 클로징(인수 계약 완료) 예정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상반기 인수 완료가 물거품이 된 가운데 하반기 인수 가능성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재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과 채권단 사이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 종료 시점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인수 협상은 더 이상 진전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해 말 아시아나항공 주식 매매계약을 맺으면서 이달 27일까지 거래를 마치기로 했다. 다만 해외 기업결합 승인 심사 등 다양한 선결 조건에 따라 종결 시한을 늦출 수 있도록 했다. 최장 연장 시한은 6개월 뒤인 12월 27일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직 충족되지 않은 선결조건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재협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선결조건 중 하나로 알려진 해외 기업결합 승인은 대상 6개국 중 유일하게 러시아의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다.

현대산업개발은 “현재 러시아 경쟁당국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승인을 통지받은 바 없다”며 “러시아의 기업결합 승인이 완료되는 경우에도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의 본 계약상 진술 및 보장, 확약과 의무가 중요한 면에서 모두 이행됐다는 등의 다른 선행조건이 동시에 충족되지 않으면 당사의 거래종결 의무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재무상태의 변화, 추가자금의 차입, 영구전환사채의 발행 등과 관련된 사항은 당사가 그 동안 거래계약에서 정한 바에 따라 신의성실하게 충분한 자료와 설명을 제공하고 협의 및 동의 절차를 진행해 왔던 내용”이라며 “지금까지 성공적인 거래 종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으며 앞으로도 당사가 거래종결까지 이행해야 하는 모든 사항들을 성실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채권단인 한국산업은행(KDB)까지 HDC현대산업개발의 적극적인 협상을 주문하고 있다.

이동걸 KDB 회장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서면 협의를 얘기했는데 60년대 연애도 아니고 무슨 편지를 하느냐”며 “상호신뢰를 전제로 진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이니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후 HDC현대산업개발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전과 같다는 답변을 유지하고 있다.

양측의 팽팽한 줄다리기에 따라 인수협상 종료 시한이 12월 27로 연기되는 것이 기정사실화됐다. 코로나19 등 대외 약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상황이어서 많은 우려를 야기하고 있지만, 인수 작업은 올해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채권단이 재협상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럴 경우 HDC현대산업개발이 재협상도 하지 않고 인수를 포기하면 인수 무산의 책임이 고스란히 넘어오게 된다.

이 경우 예상되는 2500억원의 계약금 소송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불리한 위치에 놓일 수밖에 없다.

업계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재협상에 나서기 전 내부 협의 중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를 두고 손익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재협상에 들어가면 금호산업에 줘야 할 구주 가격과 아시아나항공의 영구채 5000억원의 출자 전환, 아시아나항공 대출 상환 문제 등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전망이다.

결국 현산이 2조5000억원 규모의 인수 대금을 깎아야 한다고 나설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