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에버튼戰 전반 끝나고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와 충돌… 왜?
손흥민, 에버튼戰 전반 끝나고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와 충돌… 왜?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7.07 05:06
  • 수정 2020-07-07 08:17
  • 댓글 0

[토트넘 에버튼] 손흥민, 요리스와 일촉즉발
손흥민(7)이 팀 동료 위고 요리스 골키퍼(맨 오른쪽)와 언쟁을 벌이고 있다. /중계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28)이 팀 동료 위고 요리스(34) 골키퍼와 충돌했다.

손흥민은 7일(한국 시각)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에버튼 FC와 33라운드 홈경기에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경기 중엔 아무 문제가 없었으나 토트넘의 1-0 리드로 전반전이 끝난 직후 갑자기 요리스 골키퍼와 갈등을 빚었다. 손흥민이 라커룸으로 들어가려 하자 요리스가 다가와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한 낌새를 차린 지오바니 로 셀소(24)가 요리스 앞을 막아서며 중재에 나섰다. 손흥민은 인상을 찌푸리는 요리스에게 거칠게 다가가 불만을 표현했다. 요리스가 왼손으로 손흥민을 밀치면서 둘 사이 일촉즉발 상황이 벌어졌다.

동료들이 다가와 둘을 떼어놓으면서 폭력 사태로 번지진 않았지만 어수선한 팀 분위기가 감지됐다. 손흥민이 요리스와 충돌한 이유는 '수비 가담 미흡'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요리스가 손흥민이 앞 선에서 수비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 화를 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