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아이폰X'…가격·디자인 호불호 갈리는 이유
베일벗은 '아이폰X'…가격·디자인 호불호 갈리는 이유
  • 임서아 기자
  • 승인 2017.09.13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스경제 임서아] 애플의 10주년 기념폰 '아이폰X'(아이폰텐)이 베일을 벗었다. 아이폰X가 공개되자 전세계가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가격과 디자인에 대해 호불호로 갈리고 있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12일 오전(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소재 애플 신사옥 내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특별 행사에서 아이폰X를 선보였다.

애플 신제품 아이폰X./애플
애플 신제품 아이폰X./애플

아이폰X는 지문인식시스템 '터치ID'가 사라지고 3차원 스캔을 활용한 얼굴인식시스템 '페이스ID'가 들어갔다. 이는 적외선을 쏘아 약 3만개의 점을 표시하고 아이폰 전면부의 700만화소 '스마트뎁스 카메라'를 통해 이를 읽어들여 분석하는 방식이다.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액정화면(LCD)이 아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이 탑재됐다. 화면 크기(대각선 기준)은 5.8인치로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외형 디자인으로 보면 베젤이 거의 없는 베젤리스 디자인이 채택, 뒷면은 유리다.

기존 아이폰의 디자인과 완전히 다른 아이폰X의 모습이다. 이에 일부 애플팬들은 아이폰X 가운데 가장 아쉬움 점이 상단 디자인을 꼽고 있다. 전면부 상단 디자인을 두고 'M자 탈모', 'M자 에디션'이라고 말하며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다. 동영상 감상 시 M자형 디자인이 신경쓰일 것이란 것이란 의견도 있다.

디자인에 아쉬움을 보이는 소비자도 있지만 만족한다는 의견도 많다. 한 소비자는 "화면을 최대로 키울려면 저 방법밖엔 없겠지만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릴만 하다"며 "실물을 보기전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내외 평가도 갈리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이폰X에 대해 "날렵하고 아름다운 스마트폰"이라며 "애플이 그간 만들어온 아이폰 가운데 가장 초현대적인 스마트폰"이라고 호평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X은 아이폰의 외형을 크게 바꾼 제품으로 기존에 사용하지 않던 부품과 기능을 대거 탑재한 역대 최고가 스마트폰"이라라고 하면서도 아이폰X이 10주년을 기념하는 마일스톤(기념비)으로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아이폰X에 대한 의견이 가장 엇갈리는 부분은 바로 사실 가격이다. 아이폰X는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비싼 제품이다. 미국 시장 기준으로 64GB 모델이 999 달러(112만7,000원), 256GB 모델이 1,149 달러(129만7,000원)다. 이는 판매세나 부가가치세 등 세금을 감안하지 않고 계산한 것이기 때문에 실구매가는 이보다 더 높을 전망이다.

우리나라 휴대전화 가격 표시는 부가가치세가 포함된다. 애플이 발표한 미국 세전 가격을 부가세를 더해 한국식으로 환산하면 64GB 모델은 124만원, 256GB 모델은 142만6,000원에 각각 해당한다. 

아이폰X은 11월 3일 미국 등 1차 출시국 주요 시장에 출시된다. 예약 주문은 10월 27일 개시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빠졌다. 기존 아이폰이 최초 공개 후 국내 출시까지 한달 반 가량 걸린 점을 고려하면 국내에는 12월께 출시될 전망이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고는 하지만 엄청난 가격에 소비자들은 당황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업계에선 가격이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CNN방송은 "10년 전에 아이폰 첫 모델이 599달러에 출시됐던 순간에도 사람들은 경악했다"며 "(아이폰X가) 999달러라도 당신은 이를 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