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공공기관 지정 피했다…5년 내 상위직 35%로 감축”
금감원, 공공기관 지정 피했다…5년 내 상위직 35%로 감축”
  • 김솔이 기자
  • 승인 2019.01.30 17:59
  • 수정 2019-01-3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솔이 기자] 방만운영과 채용비리 문제가 불거졌던 금융감독원이 공공기관 지정을 피했다. 5년 내에 상위직급을 35%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총 339개 기관을 공공기관운영법상 관리대상으로 확정하는 내용의 ‘2019년 공공기관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공운위는 금감원이 5년 안에 35% 수준으로 상위직급 축소하겠다는 계획을 받아들였다.

현재 금감원 전체 직원(1~5급) 1980명 중 3급 이상 상위직급은 851명으로 전체의 43% 수준이다. 이를 35% 수준으로 낮추려면 앞으로 5년 안에 3급 이상 직원 150명 가량을 줄여야 하는 셈이다. 금감원은 매년 상위직급 감축 계획을 이행, 그 내용을 공운위에 제출해야 한다. 

앞서 지난해 공운위에서는 금감원의 공공기관 지정 여부를 논의됐으나 조건부 유보 결정이 내려졌다. 공운위는 금감원에 ▲채용비리 근절대책 마련 ▲공공기관 수준의 경영공시 ▲엄격한 경영평가 ▲비효율적 조직 운영 등 감사원 지적사항 개선 등을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금감원은 당초 방만경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0년 내 상위직급을 35%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했다. 그러나 공공기관 지정 논의를 앞두고 기획재정부가 난색을 표하면서 상위직급 감축 기간을 10년에서 5년으로 단축한 수정안을 내놨다.